반응형

2018년작 10

바오 - 엄마가 만두를 만드는 까닭

바오(Bao, 2018)는 중국식 만두인 바오를 통해 엄마와 아들 사이의 관계를 짚어보는 픽사의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부부가 있었다. 부인은 바오를 빚고 남편은 이를 먹고 일하러 가는 평범한 하루가 지속되는 가운데, 어느날 빚어놓은 바오를 부인이 씹는 순간 바오가 갑자기 눈을 뜨고 울어대기 시작한다. 바오에게 곧 팔과 다리가 생기고 사람처럼 돌아다니자, 부인은 바오의 엄마가 되어 이를 돌봐주고 보호한다. 여러가지 위험 때문에 처음에는 엄마의 보호 속에서 자랐지만 빠르게 커 나가면서 친구가 생기고 자신만의 세상을 가지려 한다. 보호 속에서 벗어나려 하는 바오와 바오를 보호하려는 엄마의 갈등은 깊어지고 마침내 바오가 자신이 사귀는 여성과 같이 살겠다고 집을 나가려 고집을 부리자 그녀는 평생 후회할 선택을 한..

단편 2023.01.12 (2)

배드타임즈: 엘 로얄에서 생긴 일 - 수렁에 빠진 악당들

배드타임즈: 엘 로얄에서 생긴 일(Bad Times at the El Royale, 2018)은 우연히 엘 로얄이라는 호텔에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생기는 일을 다룬 영화다. 캘리포니아와 네바다 주 양쪽에 걸쳐있는 엘 로얄 호텔은 한때 유명했다가 쇠락한 곳으로 직원도 한명 뿐이지만 그날따라 투숙객이 몰린다. 외판원과 가수, 그리고 신부에다가 성질 더러운 이름 모를 여성 한명까지. 문제는 엘 로얄 호텔도, 거기에 모여든 사람들도 모두 평범함과는 거리가 멀었다는 점이다. 나중에는 사이비 종교 교주와 그 신도들까지 몰려오며 엘 로얄은 말 그대로 수라장이 되어버린다. 잔인하지만 신선했던 캐빈 인 더 우즈의 드류 고다드(Drew Goddard) 감독의 작품인데, 다양한 특징을 가진 사람들의 충돌 그 자체는 나름의 재..

영화 2022.12.03

레디 플레이어 원 - 배경은 최첨단에 내용은 고인물인데 어울려

레디 플레이어 원(Ready Player One, 2018)은 인디애나 존스, 라이언 일병 구하기, E.T., 쥬라기공원 등 수많은 명작을 만들었던 스티븐 스필버그(Steven Spielberg) 감독의 오랜만의 히트작이다. 무려 가상현실게임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인지라 70살이 넘은지 오래 된 그에게는 좀 안 어울린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 영화를 보게 되면 그런 생각은 싹 사라진다. 그는 CG를 적극 도입하는데 망설이지 않았으며 첨단 미래 시대가 배경이지만 그 내용물은 스스로에게 익숙한 옛것들로 채움으로써 영화는 헤매지 않고 제 자리를 잡는다. 특히 1980~2000년까지 유행했던 대중문화 콘텐츠를 적극 도입하여 30~40대의 성인들 또한 충분히 이야기 속에 빠져들게 했으며 줄거리 또한 복잡..

영화 2022.10.26

나의 아저씨 - 가수 아이유가 아니라 배우 이지은

가수로도 유명한 아이유가 괜찮은 연기자 이지은으로 인정받았던 작품이 바로 나의 아저씨(My Mister, 2018)다. 16부작으로 나온 이 드라마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를 많이 끌었던 화제의 작품이었다. 나의 아저씨를 성공으로 이끌었던 가장 중요한 요소는 역시 공감하게 만들었다는 점일 것이다. 주인공인 이지안(아이유/이지은)과 박동훈(이선균)은 삶에 행복보다는 불행이 더 많은 이들이지만 묵묵하게 힘든 삶을 살아나가고 있다.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두 사람의 만남은 서로를 이해하고 돕는 과정에서 인연으로 바뀌고 서로를 치유해 주려고 한다. 어쩌면 평범한 로맨스가 될 수도 있었던 이 드라마는 잘못하면 불편하기 쉬운 소재를 섬세한 손길로 다듬고 연출하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한 수작이..

드라마 2022.10.19

해결사(뎁트 콜렉터) - 돈과 폭력의 세계에서도 딸 사랑은 먹힌다

해결사(The Debt Collector, 뎁트 콜렉터: 스페셜 에이전트, 2018)는 운영하는 무술 도장의 경영 상태가 안 좋아져 어쩔 수 없이 수금업자로 근무하게 된 프렌치와 그 선배 동료인 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주연인 스콧 애드킨스(Scott Adkins)를 생각하면 떠올릴 수 있는 액션 중심의 단순한 구성을 가진 작품으로 주인공과 파트너의 티격태격하면서도 점차 친해지는 모습이나 수금 과정에서 나오는 맨 몸으로 부딪히는 액션 장면들은 나름의 재미를 보여준다. 다만 중반 이후 이야기가 너무 빠르게 진행하는데 수가 자신의 죽은 딸 이야기를 하는 장면 바로 다음에 쫓던 사람의 딸이 나와 그 때문에 지켜왔던 소신을 버리고 놔주기로 결정하는 건 좀 너무한다 싶기도 하고. 덕분에 총알 세례까지 받..

영화 2022.09.18

베놈 - 얘가 왜 이리 착해

베놈은 유서깊은 스파이더맨 세계관에서 1, 2위를 다툴 정도로 유명한 악당 캐릭터다. 가끔씩은 좋은 일도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악당이며 스파이더맨과는 수없이 대결을 벌여온 사이다. 하지만 소니의 영화 베놈(Venom, 2018)에서의 베놈은 좀 다르다. 일단 법적인 문제 때문인지 스파이더맨과는 관계가 없이 외계 생명체가 지구에 떨어지고 지구인과 융합하면서 생긴 존재다. 사람도 잡아먹는 주제에 주인공 에디 브록의 말은 그럭저럭 잘 들어주고 힘을 합쳐 싸우기도 한다. 그러다보니 원래 스파이더맨 세계관에서 유명한 빌런이었던 베놈은 이 작품에서는 사실상 수퍼영웅으로 활동하게 된다. 물론 식습관 때문에 안티히어로에 머무르겠지만. 그러다보니 원작에서 베놈의 악당스러운 모습에 매력을 느꼈던 이들에게는 많이 실망스럽겠지..

영화 2022.09.14

호텔 아르테미스 - 존 윅의 컨티넨탈 호텔이 병원이 된다면

호텔 아르테미스(Hotel Artemis, 2018)는 같은 이름으로 운영되는 범죄자 전용 비밀 병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범죄자들은 회비를 내고 만약의 경우 안전이 보장되는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범죄자를 상대로 하는 만큼 까다로운 규정을 갖고 있지만 이런 장르의 영화가 늘 그렇듯 그 규정이 하나 둘씩 무시되면서 파국을 향해 치닫는다. 영화 속의 규정은 엄격하면 엄격할 수록 깨라고 있는 거니까 어쩔 수 없는 일인지도 모르겠지만. 조디 포스터는 아르테미스의 독특한 분위기와 함께 이야기에서 중심을 잡아주며 잠깐 나오는 제프 골드블럼도 독특한 악당 대장 역에 어울리며 니스 역의 소피아 부텔라도 인상적이다. 1시간 33분의 비교적 짧은 상영 시간 또한 끝까지 보게 해주는 원동력이기도 하다. 다만..

영화 2022.08.17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 좀비 장르에 일본식 해피엔딩을 끼얹었다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ONE CUT OF THE DEAD, カメラを止めるな!, 2018)는 매우 독특한 영화다. 좀비 장르를 표방하고 있지만 복합적인 구성으로 되어있어 좀비는 그저 소재라고 봐도 좋겠다. 처음에는 좀비 영화를 촬영하는 장면으로 시작하지만 진짜 좀비가 등장하면서 영화는 조금씩 분위기가 심각해지기 시작한다. 문제는 저예산으로 찍은 티가 너무 많이 날 뿐만 아니라 영화로 보기에는 너무 어설픈 장면들이 많이 등장한다. 아마 적지 않은 분들이 10분~20분 정도 보다가 그만 보실 것 같지만 이 영화의 재미를 느끼려면 30여분의 초반을 잘 보고 넘길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작품의 제대로 된 노림수를 맛볼 수 있으니. 나름의 클라이막스가 지나고 마지막은 매우 일본스러운 마무리로 끝나는데, 앞의 ..

영화 2022.08.05

서치 - 전직 특수요원이 아닌 아빠가 실종된 딸을 찾는 법

실종된 자식을 애타게 찾는 부모의 이야기는 꽤 많이 나와있지만 서치(Searching, 2018)는 좀 다르다. 테이큰(Taken, 2008)에서라면 아버지가 직접 총을 들고 딸을 찾아나서겠지만 서치에 나오는 아버지는 아쉽게도 전직 특수요원이 아니었다. 그는 경찰에도 연락하지만 디지털 기기에 익숙하기에 PC와 스마트폰, 소셜미디어(SNS)를 활용하여 스스로 단서를 찾는다. 영화 내내 나오는 것은 이런 디바이스의 화면 뿐. 이렇듯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편집이 지배한다.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교차 편집에 의한 빠른 전개가 작품의 호흡을 주도하고 있는데 예를 들어 가족의 과거를 보여주는 압축적인 인트로 부분은 픽사 영화 업(UP, 2009)을 연상시킬 정도로 짧으면서도 충분한 서사를 관객에게 전해준..

영화 2022.07.16

힐 하우스의 유령 - 진짜 반전은 따로 있다

뜻밖에 볼만한 드라마가 많지 않은 넷플릭스의 10부작 드라마 힐 하우스의 유령(THE HAUNTING OF HILL HOUSE, 2018)는 볼만할 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반전도 있다. 그런데 가장 강력했던 반전은 호러물인 척 하지만 사실은 가족 화해 치유 장르라는 점인 듯. 1982년 영화 ET 기억하시는 분들에게는 반가운 얼굴도 있다. 이리워치 평점 [?] ★★★★★★★☆☆☆ 7/10 이미지 출처 : 넷플릭스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watch/80189222

드라마 2022.06.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