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단편 14

큐피드 - 사랑의 화살을 두번 맞으면 생기는 일

큐피드(Cupidon, 2012)는 Simon Bau, Clémentine Choplain, Marie Ecarlat, Benoît Huguet, Julien Soulage가 프랑스 상급예술직업학교 ESMA(Ecole Supérieure des Métiers Artistiques) 몽펠리에 캠퍼스를 다니며 만들었던 단편 애니메이션 작품이다. 제목대로 큐피드가 주인공이며, 그는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 하늘에서 전달되는 서류에 적힌 두 사람을 끈이 달린 화살로 쏴 맞추면 그 둘은 사랑에 빠진다. 그 날도 그는 잠깐 차를 마실 틈도 없이 할아버지 할머니 한 커플을 사랑에 빠지게 만드는데 성공하고 곧이어 청년과 아가씨를 연결시켜줘야 했다. 청년에게는 무사히 첫번째 화살이 맞았지만 잠시 한눈을 판 사이 나머지 화..

단편 2023.01.28

피스트 - 이런 먹이는 주지 마세요. 제발요.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피스트(Feast, 2014)는 강아지 윈스턴의 시각으로 진행되는 8분짜리 단편이다. 윈스턴은 제임스가 길거리에서 주워온 강아지다. 처음에는 개 먹이를 먹었지만 주인이 남긴 음식에 맛들려 피자나 스파게티, 햄버거 등을 더 좋아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주인은 사랑을 시작하는데 문제는 그 상대가 채식주의자라는 점. 주인은 연인을 따라 채식주의를 실천하고 윈스턴 또한 강제로 이를 따라야 했지만 문제는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 작품은 짧은 시간에 윈스턴과 제임스가 어떻게 만나 함께 살게 되는지나 윈스턴의 식습관이 결정되는 과정, 제임스의 연애와 그 다음 이야기까지 예쁜 그림체와 세련된 연출로 보여준다. 결론적으로 제임스와 윈스턴 모두 행복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윈스턴이 제임스를 위해..

단편 2023.01.26 (2)

브레인 디바이디드 - 픽사의 인사이드 아웃이 이걸 베꼈나?

브레인 디바이디드(Brain Devided, 2013)는 당시 링링 예술 디자인 대학(Ringling College of Art and Design)을 다니던 송준우, 송준식, 조사이어 하워스(Josiah Haworth)가 함께 만든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소개받은 이성과 첫 만남을 갖기 위해 기다리던 남성의 머릿속에는 이성과 감성이라는 몸을 조종하는 두개의 존재가 있었다. 예상보다 훨씬 매력적인 여성이 나타나자 두 존재는 몸의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 갈등을 시작하고 밖으로 표출되면서 데이트 상대를 놀라게 만든다. 5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작품의 설정과 전개, 마무리, 그리고 그 다음의 전개에 대한 여운까지 남겨놓는 이 작품은 2013년 비메오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자마자 큰 인기를 얻었고 적지 않..

단편 2023.01.15

바오 - 엄마가 만두를 만드는 까닭

바오(Bao, 2018)는 중국식 만두인 바오를 통해 엄마와 아들 사이의 관계를 짚어보는 픽사의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부부가 있었다. 부인은 바오를 빚고 남편은 이를 먹고 일하러 가는 평범한 하루가 지속되는 가운데, 어느날 빚어놓은 바오를 부인이 씹는 순간 바오가 갑자기 눈을 뜨고 울어대기 시작한다. 바오에게 곧 팔과 다리가 생기고 사람처럼 돌아다니자, 부인은 바오의 엄마가 되어 이를 돌봐주고 보호한다. 여러가지 위험 때문에 처음에는 엄마의 보호 속에서 자랐지만 빠르게 커 나가면서 친구가 생기고 자신만의 세상을 가지려 한다. 보호 속에서 벗어나려 하는 바오와 바오를 보호하려는 엄마의 갈등은 깊어지고 마침내 바오가 자신이 사귀는 여성과 같이 살겠다고 집을 나가려 고집을 부리자 그녀는 평생 후회할 선택을 한..

단편 2023.01.12 (2)

킷불 - 투견 핏불과 길고양이 키티가 만나면

킷불(KitBull, 2019)는 픽사가 만든 스파크쇼츠(SparkShorts)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든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스파크쇼츠는 창작자로 하여금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자유롭게 능력을 발휘하라는 면에서 마련한 특별한 프로젝트다. 작은 길고양이 한마리가 어떤 집 마당 구석의 은신처에서 나름대로 만족스러운 삶을 살고 있던 중에 철조망 너머로 무섭게 생긴 개 핏불이 자리잡고 살게 된다. 핏불은 투견으로 쓰기 위해 집 주인이 데려왔는데, 고양이는 크고 무섭게 생긴 핏불을 매우 경계하지만 개의 친절한 모습에 조금씩 경계심을 풀게 되고 우정을 느끼기 시작한다. 그리고 개는 투견 훈련을 받고 시합에 투입되는데, 그 직후 그들의 삶은 크게 변한다. 제목인 킷불(kitbull)의 뜻은 작은 고양이를 말하는 ki..

단편 2022.12.30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홀리데이 스페셜 - 가오갤 팬들을 위한 멋진 선물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공개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홀리데이 스페셜(The Guardians of the Galaxy Holiday Special, 2022)은 이미 2편의 본 시리즈와 함께 어벤져스나 토르: 러브 앤 썬더에서 친숙해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을 주인공으로 한 40분 좀 넘는 크리스마스 특집 단편이다. 크리스마스를 사랑하는 미국인들이니 만큼 마블 또한 크리스마스를 위해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작년에는 호크아이 드라마를 내놓았고, 올해에는 이 작품을 내놓은 셈이다. 짧은 만큼 심각한 내용은 없지만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팀의 근황을 짧지만 강렬하게 보여주고 있다. 홀리데이 스페셜답게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이제는 제법 오랫동안 세월을 보낸 팀원들 사이 정을 나누는 부분이 강조되었고 새로운 멤버..

단편 2022.11.28

프레스토 - 토끼와 마법 모자가 나오는데 재미없을 수 없지

프레스토(Presto, 2008)는 픽사(Pixar)의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겨우 5분이라는 짧은 상영시간 안에 마법사인 프레스토, 토끼 알렉의 성격과 특징, 그 둘의 갈등과 화해는 물론이고 작품의 핵심 요소인 마법 모자까지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면서도 군더더기없는 마무리까지 해내고 있다. 역시 픽사라는 말이 나올만한 명작 단편. 참고로 프레스토(presto)라는 단어는 보통 매우 빠르게라는 뜻으로 쓰이며 악보에도 많이 들어간다. 마법사가 무대 위에서 쓰는 이름이기도 하지만 마술을 부리기 전에 내는 기합이기도 하다. 이리워치 평점 [?] ★★★★★★★★☆☆ 8/10 이미지 출처 : 픽사 디즈니 플러스 : https://www.disneyplus.com/ko-kr/movies/presto/79PsUEjkivr7

단편 2022.11.01

컷(CUT) - 밤 12시의 이발소에 찾아온 그들은 누구인가

단편영화 컷(CUT, 2013)은 밤 12시의 미장원에 주인 한명만 남아 청소를 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분명히 문을 닫았는데 청소를 하던 중 저절로 문이 열리고 바닥에는 알 수 없는 액체가 젖어있어 누군가 안에 들어왔음을 알려준다. 그리고 누군가 그를 습격한다... 는 내용. 물론 이게 끝은 아니다.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독일산 단편 영화로 보통 유머라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지 못 하는 나라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이 단편이 주는 재미는 제법 훌륭하다. 길이는 3분 밖에 안 되지만 감독과 각본을 맡은 Peter Lemper는 사소한 관점 차이만으로 분위기는 반전될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며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깔끔하다. 유튜브에 공개되어 있으며 우리나라 사람에게도 자막은 필요없다. 이리워치 평점 [..

단편 2022.10.21

페이퍼맨 - 종이비행기는 사랑을 싣고

페이퍼맨(Paperman, 2012)은 겨우 6분 좀 넘는 짧은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보자마자 옛날에 만든 것처럼 느껴진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작품은 CG 기반의 컬러 3D 애니메이션이 범람하는 이 세상에 흑백 2D 애니메이션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기술적으로 보면 이 작품은 3D 애니메이션이지만 2D처럼 보이게 하는 기법을 동원하여 우리 눈에 익숙한 옛날 디즈니 만화영화 같은 스타일로 만들었고, 덕분에 관객들은 3D 그래픽이 주는 미묘한 위화감을 거의 못 느끼게 된다. 첫 눈에 반한 여성을 찾기 위한 남성의 고단한 노력에 약간의 마법 또는 기적이 양념처럼 버무려진 이야기인데 고전적이면서도 깔끔한 2D의 흑백 영상이 주는 편안함 덕분인지 끝날 때까지 즐겁게 바라보게 된다. 이리워치 평점 [?] ★★★★★★..

단편 2022.10.03

라 루나 - 픽사 전성기의 아름다운 동화

요즘은 예전보다 못한 느낌이 들지만 한때 픽사(PIXAR)는 CG와 실사를 통틀어서 훌륭한 애니메이션 작품을 만들기로 유명한 회사였다. 토이스토리나 업, 니모를 찾아서 월E 등의 장편도 대단하지만 이 장편과 함께 극장에서 보여주는 단편도 좋은 작품이 많은데 라 루나(La Luna, 2011) 또한 메리다와 마법의 숲(Brave, 2012) 개봉시 함께 볼 수 있었다. 이탈리아 말로 달을 뜻하는 La Luna가 시작하면 달이 뜬 어두운 밤, 할아버지와 아버지, 아들로 구성된 청소부가 어떤 임무를 띄고 배를 타고 간다. 그리고 우리는 달에 대한 재미있고도 아름다운 상상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나게 된다. 그것도 정말 아름다운 영상으로. 짧은 7분의 시간으로 이 환상적인 이야기를 잘 마무리한 끝낸 엔리코 카사로사(..

단편 2022.08.28

혹시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 아이 잃은 부모는 어떻게 살까

부모들에게 아이를 잃는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끔찍한 경험이다. 2021년 93회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을 수상한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If Anything Happens I Love You, 2020)은 그런 부모들에게 12분의 짧은 시간으로 절망과 위로, 치유의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절제된 그림과 색상 속에서 아이가 세상을 떠난 후 서로 거리를 둔 엄마와 아빠 사이로 아이의 추억이 스며든다. 그들이 입은 마음의 상처는 누구도 치유할 수 없는 것이지만 아이가 주었던 행복을 기억하고 지금의 아픔을 나눌 수 있는 상대 또한 서로 밖에 없기에 그들은 다시 손을 잡는다. 부모에게 아이란 세상에 있건 없건 행복의 이유가 될 수 있다. 애니메이션 디렉터로 한국인 노영란씨 이름이 있어 더 ..

단편 2022.08.27

낯설고 먼 - 인종차별에 관한 타임루프 우화

넷플릭스에는 단편 영화도 있다. 제목 번역이 이상하게 잘려버린 낯설고 먼(Two Distant Strangers, 2020)은 그 가운데 하나. 카터는 어젯밤 좋은 느낌으로 만난 여성의 집에서 함께 아침을 맞이하고, 집에 돌아가는 중에 한 경관을 만난다. 문제되는 일은 안 했음에도 불구하고 백인 경찰에게 폭력적으로 제압당하는 와중에 숨이 막혀 죽게 된다. 그리고 그가 죽자마자 다시 그날 아침으로 돌아간다. 이 시점에서 타임 루프 장르임이 드러난다. 문제는 카터가 어떤 방법을 써도 그 경찰에게 죽게 된다는 것이다. 경관에게 고분고분해도 죽고 일부러 일찍 나가도 죽고 늦게 나가도 죽고 심지어 집에서 나가지 않아도 경찰들이 쳐들어와 다짜고짜 카터를 죽인다. 최후의 수단으로 그 백인 경찰과 대화를 하는데 뜻밖에..

단편 2022.08.1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