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슈렉 - 드림웍스의 전설이 시작되다

반응형

 

오우거(Ogre)는 유럽에서 내려오는 상상 속의 괴물로 사람을 잡아먹기까지 하는 그야말로 인류의 적이다. 그렇기에 관련 작품에서는 주로 악역에 해당하며, 주인공을 위협하지만 내쫓기거나 살해당하는 역할이었다. 하지만 드림웍스의 애니메이션 작품 슈렉(Shrek, 2001)에서는 당당하게 주연 자리를 꿰차고 4편까지 이어지는 프랜차이즈의 첫 발을 성공적으로 내딛는다.

 

그동안 디즈니에게 눌린다는 평가를 받던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이 새롭게 각광받을 정도로 슈렉이 사랑을 받은 이유는 영화 전체적으로 반전을 걸쳐놓고 이야기 속에서 잘 녹여냈기 때문이다. 주인공은 왕자가 아닌 못 생긴 오우거이며, 공주는 능동적인데다가 무술의 달인이다. 주인공의 친구는 백마가 아니라 초라한 당나귀다. 피노키오나 피터팬, 로빈훗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동화는 이 작품에서 사정없이 웃음거리가 된다. 특히 디즈니가 전체적으로 씹히는 편. 공주의 비밀이 드러나는 마지막 장면까지 정체성에 맞게 관객을 잘 끌고 간다.

다만 외모지상주의를 까는 이 영화 속에서 파콰드 성주는 악인이라 그런지 작품 속에서 외모로 까인다. 그것도 겉모습으로 내세울게 없는 슈렉에게.

 

 

이리워치 iriWatch 평점★ 8/10

 

이미지 출처 :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title/60020686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