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세 번째 손님/인비저블 게스트 - 반전 알아챌 시간이 넉넉해

반응형

 

우리나라 극장에는 인비저블 게스트로 개봉했고 넷플릭스로는 세번째 손님으로 공개한 이 작품 Invisible Guest(Contratiemp, 2017)는 전형적인 스릴러 장르의 스페인 영화다. 한국 영화 자백(2022)의 원작이기도 하다.

 

내연 관계였던 여성에 대한 밀실 살해 혐의로 위기에 처한 주인공 아드리안은 특별히 고용한 변호사 버지니아를 만나 사건에 대해 증언하게 된다. 버지니아는 법적인 차원에서 증언을 면밀하게 검토, 아드리안을 범죄 혐의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하기 위해 아드리안의 이야기를 들으며 문제점을 지적한다.

 

처음 드러난 진실이 아드리안과 버지니아의 대화에 따라 조금씩 바뀌어 재현되다가 결국 진상에 도달하는 과정은 나름의 재미를 준다. 문제는 중반 이후. 별다른 양념없이 사건을 여러 번 꼬아놓은 데다가 이를 푸는 방법은 두 사람의 대화와 회상의 반복 뿐인지라 다소 길고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다. 관객이 생각할 시간이 길어지는 탓에 이 장르를 많이 보거나 눈썰미 좋은 이들이라면 마지막 반전까지 눈치챌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조금만 더 압축적으로 연출했다면, 그리고 아드리안 역의 마리오 카사스도 좀 더 입체적인 연기를 펼쳤으면 더 좋았겠지만.

 

이리워치 평점 [?]

★★★★★☆☆☆☆☆ 5/10

 

이미지 출처 : 더블앤조이픽쳐스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title/80093106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