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 - 그들에게도 미국은 기회의 땅이었을까

 

미국은 흔히 기회의 땅이라고 불리지만 전부 다 그 기회를 누릴 수 있는 건 아니다. 넷플릭스 영화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The Devil All the Time, 2020)는 미국에 태어났지만 그런 기회를 얻지 못한 이들이 주인공인 작품이다.

 

오하이오의 노컴스티프와 웨스트버지니아의 콜크리크라는 미국 사람도 잘 모를 것 같은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살아가는 이 영화의 주역들은 초강대국의 길을 걷던 미국에서 소외된 계층에 속한다. 2차대전의 병역을 마쳤고 성실하게 일하지만 여전히 가난에서는 벗어날 수 없던 아버지와 그 아들 또한 베트남 파병을 꿈꾸며 마무리되는 일종의 루프를 생각해 보면 고난으로 가득 한 윤회가 떠오를 정도.

이기심과 욕망으로 가득한 사람들 사이에서 덜 이기적이고 더 나누려는 주인공과 그 가족은 많은 희생을 겪고 때로는 덧없이 죽기까지 하지만 몸부림 끝에 조금 더 앞으로 나아가기도 한다. 그게 그렇게 엄청난 것처럼 보이지는 않더라도.

 

영화에는 권선징악같은 관객의 욕망을 구현하는 판타지가 섞여있기 마련인데, 이 작품에는 그런 부분도 최소화되어있다. 그나마 마지막에 주변의 악인들을 처단하고 주인공이 살아남는다는 것이 판타지일 수는 있겠지만 그 또한 앞에서 말한 루프의 완성을 위한 흐름이었다면 마냥 좋은 일이라고 볼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삶을 건조한 듯 조금은 따스한 시선으로 끝까지 바라보며 담담히 그려주는게 이 영화가 구현한 판타지일지도 모르겠다.

 

워낙 화려한 캐스팅이 들어간 영화인지라 스파이더맨이 미스테리오가 깔아놓은 판에서 배트맨과 터미네이터, 윈터솔저, 앨리스, 페니와이즈와 배틀로얄을 벌여 가까스로 이겼다고 말할 수도 있겠다. 배우들의 연기가 하나같이 대단했지만 로버트 패틴슨은 그 잘 생긴 얼굴로 나쁜 놈 역할을 너무 잘 해서 정말 죽이고 싶었으니 칭찬이다.

 

 

이리워치 iriWatch 평점 7/10

 

이미지 출처 : 넷플릭스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title/81028870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