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나의 아저씨 - 가수 아이유가 배우 이지은이 되다

반응형

가수로도 유명한 아이유가 괜찮은 연기자 이지은으로 인정받았던 작품이 바로 나의 아저씨(My Mister, 2018)다. 16부작으로 나온 이 드라마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를 많이 끌었던 화제의 작품이었다. 나의 아저씨를 성공으로 이끌었던 가장 중요한 요소는 역시 공감하게 만들었다는 점일 것이다.

 

주인공인 이지안(아이유/이지은)과 박동훈(이선균)은 삶에 행복보다는 불행이 더 많은 이들이지만 묵묵하게 힘든 삶을 살아나가고 있다.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두 사람의 만남은 서로를 이해하고 돕는 과정에서 인연으로 바뀌고 서로를 치유해 주려고 한다. 어쩌면 평범한 로맨스가 될 수도 있었던 이 드라마는 잘못하면 불편하기 쉬운 소재를 섬세한 손길로 다듬고 연출하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한 수작이다.

 

이 작품에서 작가는 두 주인공 뿐만 아니라 주변 인물들까지 각자의 고단하고 지난한 삶을 적당히 미화하면서 넘어가지 않고 정면으로 쳐다본다. 오죽하면 초반부를 보다가 주인공들의 상황이 너무 답답하고 불쌍해서 시청을 포기했다는 이들이 나올 정도. 하지만 그 과정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차근차근 쌓아가는 과정이었고 중반을 넘어서면서 이 드라마는 진정한 매력을 발휘한다.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각각의 인물들은 그동안 갑갑한 상황을 조금씩 헤쳐나간다. 비록 그들에게 동화처럼 멋진 해결책을 안겨주지는 못 하지만 각자 나름의 방법으로 풀고 마무리하는 과정을 시청자로 하여금 애정어린 시전으로 바라보게 해준다. 마지막 편까지 오게 되면 대부분의 시청자들 또한 그들이 행복하게 살길 바라게 된다. 나 또한 그랬다.

 

OST도 드라마의 감동을 키우는데 역할을 하는데, 특히 Sondia의 어른은 힘들어하는 장면마다 흘러나오며 등장인물들을, 그리고 우리를 위로해준다.

 

이리워치 평점 [?]

★★★★★★★★☆☆ 8/10

 

이미지 출처 :  CJ ENM

넷플릭스 https://www.netflix.com/title/81267691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