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죽은 자들의 골짜기 - 오늘도 나찌는 인류의 적으로 활약 중

스페인에서 만든 넷플릭스 영화 죽은 자들의 골짜기(Malnazidos, 2022)는 많은 좀비 영화 가운데 하나지만 우리들에게는 낯설지 않은 부분이 있다. 영화 배경으로 나온 스페인 내전 말이다.

 

스페인 내전은 사상이 다르다는 이유로 1936년부터 39년까지 스페인 국민 전체가 두 갈래로 나뉘어 싸웠던 전쟁으로 대한민국 민족 상잔의 비극인 6.25 전쟁을 생각나게 할 수도 있다. 결국 프랑코 장군이 이끄는 국민군이 이기며 스페인은 수십년간의 독재에 시달릴 뿐만 아니라 내전 과정에서 생긴 심각한 트라우마는 지금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 영화는 스페인 사람들에게 아직도 큰 아픔인 이 전쟁을 배경으로 일어난 좀비 사태를 보여주고 있다. 죽은 자들이 적이 되자 내전의 비극은 잠시 미뤄지고 그동안 서로 싸우던 산 자들도 힘을 합칠 수 밖에 없다. 생존자들의 복잡다양한 사연은 생동감을 더해주며 다른 좀비 영화는 다르게 낮 장면들이 더 많이 나와 볼만한 스페인의 풍광들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이런 부분들이 조화를 이루며 죽은 자들의 골짜기는 비교적 무난한 완성도를 보인다.

 

다만 좀비 아포칼립스 장르 영화가 많은 만큼 명작으로 인정받는 작품들은 특정 장면이나 고유의 스토리라인, 개성적인 등장인물 같은 독특한 요소가 있어야 하는데 이 영화는 장르의 클리셰는 많이 써먹었지만 반대로 차별성은 좀 부족한게 아쉽다. 이 영화하면 확 떠오를 만한 뭔가가 별로 없다는 것. 그래도 좀비 장르 좋아하신다면 한번 정도는 봐도 좋겠다.
어쩌면 스페인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영화에서 서로 싸우던 사람들이 좀비를 물리치기 위해 힘을 합치는 장면을 보며 조금은 위안을 얻었을지도 모르겠다. 영원한 인류의 적 독일 나찌는 이 작품에서도 악역이다. 

 

이리워치 iriWatch 평점 4/10

 

이미지 출처 : 넷플릭스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title/80208806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