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관상 - 세상을 바꾸는 건 예언이 아니다

반응형

얼굴을 보고 어떤 사람인지 가늠하는 기술인 관상(觀相)은 이를 통해 그와 관련된 미래를 판단하고자 하기에 일종의 예언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트로이의 카산드라가 그러했듯이 예언가의 힘만으로는 역사를 바꾸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영화 관상(2012)은 유능한 관상가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계유정난(癸酉靖難)이라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관상이라는 특별한 기술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이야기한다.

 

송강호가 연기하는 몰락한 양반 출신인 관상쟁이는 중앙 정부에 발탁되어 이곳저곳에 쓰이면서 유용함을 인정받는다. 그는 김종서에게 감화되어 수양대군을 막으려고 하지만 역사대로 계유정난은 그대로 일어난다. 실제로 그의 관상은 영화 속에서 한번도 틀린 적이 없을 정도로 대단한 수준이지만 쿠데타는 못 막은 것이다. 감독은 역사를 움직이는 가장 중요한 힘은 특별한 능력보다는 결국 사람들에게서 나온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건 아닐지.

다만 김종서 진영이 지나치게 무능하게 나온다는 점은 다소 아쉬운 부분. 수양대군은 이정재가 맡은지라 지나치게 멋있다

 

이리워치 iriWatch 평점 6/10

 

이미지 출처 :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title/70293746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