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비스트 - 2022년, 요즘 인도 액션 영화는

 

인도 영화하면 느끼한 눈빛으로 남녀가 상대를 노려보다가 춤을 추는, 그것도 엄청난 인원이 함께 모여 추는 군무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지만 그런 마살라 스타일의 영화만 있는 건 아니고 평범한 극영화도 있다. 다만 오늘 살펴보는 인도 영화 비스트(Beast, 2022)는 전자다. 인도의 인기 스타인 비자이(Vijay) 주연으로 올해 나왔으니 인도 액션 영화의 최신판으로 더 자세하게 분류한다면 콜리우드 작품인 셈이다.

 

테러범들이 쇼핑몰을 점거했는데 역시나 운나쁘게도 전직 정보국 요원을 만난다. 그 요원은 인도의 제임스 본드라고 부를 정도로 뛰어나다는데 영화를 보면 제임스 본드같은 하찮은(...) 존재가 비빌 만한 사람이 아니다. 온갖 멋있는 모습을 슬로우모션으로 보여가면서 여유있게 악당들을 무찌른다. 주인공의 한계는 없고 갈 때까지 가는 영화다. 18금이긴 한데 야한 건 없고 악당들을 잔인하게 죽여서 그런 듯.

 

다만 많이 늘어지는 전개는 그렇다쳐도 자본은 아낌없이 들어간 것 같은데 발리우드라는 장르의 핵심인 군무 장면은 다른 명작들에 비해서 아쉬운 편이다. 주인공의 슬로모션 장면이 절반만 줄었어도 평점 1점은 더 줬을 것 같지만.

 

 

이리워치 iriWatch 평점 : 3/10

 

이미지 출처 : Sun Pictures 공식 트위터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title/81508241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