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 속물 변호사가 세상을 상대하는 법

반응형

마이클 코넬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The Lincoln Lawyer, 2011)는 속물 변호사인 미키 할러가 부자 의뢰인을 맞아 법정 안팎에서 벌이는 이야기다.

 

그는 돈을 밝히긴 하지만 속물에 대한 일반적인 편견과는 달리 변호사로서도 유능하다. 두번 이혼했지만 전처들과는 나쁘지 않은 관계를 유지하며 딸에게도 애정을 갖고 있다. 의뢰인들과도 대부분 잘 지내니 성공한 축에 속한다고 봐도 좋을 듯. 그러나 새로운 의뢰인은 좀 만만치 않은데 돈이 많은 건 좋지만 자기 이상의 속물인데다가 변호사인 자신까지 속이려 든다.

 

미키 할러를 맡은 매튜 맥커너히(Matthew McConaughey)는 느물거림 속의 날카로움 또한 자연스럽게 섞어주는데, 2022년 새로 나온 넷플릭스 드라마의 미키 할러보다 더 날이 서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의 첫번째 부인으로 11년이 지난 지금과 별로 달라보이지 않는 마리사 토메이(Marisa Tomei)가 나온다.

법정도 있고 반전도 있고 복수도 있고 매튜 맥커너히도 있는 영화.

 

iriWatch 이리워치 평점 6/10

 

이미지 출처 :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페이스북 페이지

 WAVVE : https://www.wavve.com/player/movie?movieid=MV_CJ01_CA0000011813

 

넷플릭스에서 영화 다음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도 나왔다.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시즌 1 - 속물이 인격을 쌓는 과정

올해 넷플릭스로 나온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2022)는 마이클 코넬리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시즌제 드라마다. 나름대로 유능하면서도 돈 밝히는 변호사인 미키 할러의 이야기를 담은 이 드

iriwatch.com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