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시즌 1 - 속물이 인격을 쌓는 과정

반응형

 

올해 넷플릭스로 나온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2022)는 마이클 코넬리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시즌제 드라마다. 나름대로 유능하면서도 돈 밝히는 변호사인 미키 할러의 이야기를 담은 이 드라마는 이리워치에서도 2011년에 나온 극장판을 다룬 적이 있다.

 

원작소설 기준으로 대략 극장판에서 이어진다고 봐도 좋은데, 아무래도 더 긴 호흡으로 담을 수 있게 된 만큼 미키 할러와 그 주변 사람들에 대한 묘사가 극장판보다 자세해졌다.

마누엘 가르시아룰포(Manuel Garcia-Rulfo)가 연기하는 미키 할러는 그에게 일어났던 사고 때문인지 정신적으로 훨씬 여리고 고민이 많은 모습이다. 극장판에서의 날카로움은 줄어들고 많이 둥글둥글해진 모습. 속물 타이틀은 이제 떼어버려도 좋을 것 같다.

 

법정 드라마로서의 재미는 나름 보장되어 있는 원작 기반으로 각색도 괜찮게 되어있어 10편으로 된 한 시즌은 무난하게 끝까지 볼 수 있다. 결국 미키 할러가 변하려고 하는 원인에는 커가는 딸이 자신을 지켜보고 있기 때문인 것이 가장 큰 데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자식농사라는 만큼 미키 할러의 운명이 어떻게 바뀔지 다음 시즌에서 지켜보자.

 

 

이리워치 iriWatch 6/10

 

이미지 출처 : 넷플릭스

넷플릭스 https://www.netflix.com/title/81303831

 

2011년 극장판 리뷰는 여기.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 속물 변호사가 세상을 상대하는 법

마이클 코넬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The Lincoln Lawyer, 2011)는 속물 변호사인 미키 할러가 부자 의뢰인을 맞아 법정 안팎에서 벌이는 이야기다. 그는 돈을 밝히긴 하지만 속

iriwatch.com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