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반도 - 부산행의 후속작은 어쩌다 망가졌나

연상호 감독의 반도(2020)는 놀라운 영화다. 전작인 부산행(2016)과는 완전히 다른 길을 걸었기 때문이다.

 

KTX와 좀비 사태라는 두가지 요소에 집중하여 대한민국에서도 괜찮은 좀비 장르 영화가 나왔다고 평가받은 부산행과 달리 반도에서는 더 많은 것에 욕심을 부리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힘주고 만든 것 같은 자동차 추격전은 물리법칙을 자주 무시하는 CG와 연출로 매드맥스의 열화판 정도가 되었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공감하기 힘든 행동을 보인다. 전작에서 등장인물들 사이의 첨예한 갈등 속에서도 끊임없이 압박을 가했던 좀비들은 존재감없는 배경으로 전락했다.

 

배우들은 열심히 연기했지만 연출과 대본과 편집은 이 모든 것을 감당하기 힘들어 하는 것처럼 보인다. 설정 관련해서는 문제 삼을게 너무 많아서 생략.

그래, 1시간 55분은 참 긴 시간이었다.

 

iriWatch 이리워치 평점 3/10


이미지 출처 :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watch/80242342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