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인헤리턴스 - 수수께끼도 과거도 관객의 시야도 모두 어두워

반응형

 

인헤리턴스(Inheritance, 2020)는 지방 검사로 바른 삶을 살고 있던 로렌 먼로가 아버지가 죽은 후 상속받은 유산에 지하실에 가둬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이다. 무려 30년이나 갇혀있던 그를 가둔 건 바로 아버지. 그녀는 그가 누구인지, 그리고 그를 어떻게 할지 결정해야 한다.

 

지하실에 가둬둔 사람을 유산으로 물려받는다는 소재 자체는 제법 신선하다고 봐줄 수 있다. 연출과 각본에 따라 얼마든지 흥미롭게 끌고 갈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리 성공적이지 않았다. 가장 문제는 가운데 이후 마무리까지 무리한 이야기 진행이 이어진다는 점. 정의롭게 살아오고 머리도 좋았다는 주인공 로렌의 이성이 갑자기 사라졌는지 관객 입장에서는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행동과 판단이 이어진다. 결정적으로 그렇게 위험한 인물을 제대로 된 경고없이 유산으로 물려준 아버지 또한 이상한 사람이긴 마찬가지.

 

이야기 뿐만 아니라 많은 장면이 어둠 속에서 진행되는데 명암비 좋은 HDR 잘 되는 TV에서만 봐야 할 정도로 너무 어둡게 나왔다는 것도 큰 단점이다. 잡혀있던 이가 사이먼 페그였다는 건 나온지 한참 후에야 알 정도. 이 부분은 그가 영국식 말투대신 미국식으로 영어를 구사해서 그렇기도 했지만.

 

릴리 콜린스나 사이먼 페그의 광팬이 아니라면 추천하기 힘든 작품.

 

이리워치 iriWatch 평점★ 3/10

 

이미지 출처 : Highland Film Group

넷플릭스 : https://www.netflix.com/title/81252675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