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편

라 루나 - 픽사 전성기 시절의 아름다운 동화

반응형

 

요즘은 예전보다 못한 느낌이 들지만 한때 픽사(PIXAR)는 CG와 실사를 통틀어서 훌륭한 애니메이션 작품을 만들기로 유명한 회사였다. 토이스토리나 업, 니모를 찾아서 월E 등의 장편도 대단하지만 이 장편과 함께 극장에서 보여주는 단편도 좋은 작품이 많은데 라 루나(La Luna, 2011) 또한 메리다와 마법의 숲(Brave, 2012) 개봉시 함께 볼 수 있었다.

 

이탈리아 말로 달을 뜻하는 La Luna가 시작하면 달이 뜬 어두운 밤, 할아버지와 아버지, 아들로 구성된 청소부가 어떤 임무를 띄고 배를 타고 간다. 그리고 우리는 달에 대한 재미있고도 아름다운 상상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나게 된다. 그것도 정말 아름다운 영상으로. 짧은 7분의 시간으로 이 환상적인 이야기를 잘 마무리한 끝낸 엔리코 카사로사는 이 작품으로 데뷔를 하고 나중에 픽사의 장편 루카(Luca, 2021)도 맡게 된다.

 

 

이리워치 iriWatch 평점★ 7/10

 

이미지 출처 : 픽사

디즈니플러스 : https://www.disneyplus.com/ko-kr/movies/la-luna/372ZAYaXo1xh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