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11

정이 - 요즘 연상호의 SF 영화는

연상호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정이(JUNG_E, 2023)는 전투용 AI를 만들기 위해 한 용병의 뇌를 복제하여 실험하며 생기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 미래 이야기인지라 장르는 일단 SF(Science Fiction). 가까운 미래의 지구는 온난화로 인해 살기 힘든 환경이 되고 지구와 달 궤도 사이에 쉘터를 여러개 만들어 대부분의 인류는 그곳에 옮겨 가 살게 된다. 그 쉘터 가운데 일부가 아드리안 자치국이라고 독립하면서 지구 측과 내전이 일어나고 이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전설의 용병이라는 윤정이의 뇌를 복제하여 완벽한 전투용 AI를 만들려 한다. 미래에 대한 이토록 야심찬 설정은 안타깝게도 모순과 오류가 적지 않고 독창적인 부분은 찾기 힘들다. 핵심 주제인 전투용 AI 연구만 봐도 우주 스케일의 전쟁에서..

영화 2023.01.24

아이, 로봇 - 아시모프가 없는 아시모프 영화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는 SF 소설을 좋아하신다면 익숙한 이름일 것이다. 수많은 과학소설을 쓴 그에게 대표작이라면 파운데이션 시리즈와 로봇 시리즈가 있겠다. 아이, 로봇(I, Robot, 2004)은 아시모프의 로봇 시리즈를 나름대로 집대성해서 한편의 영화로 만들었다는 작품이다. 하지만 이 영화에는 아시모프의 흔적을 찾기 힘들다. 같은 이름의 원작 단편집에서 로봇에 관한 설정 정도는 따왔을 지언정 핵심 요소들이 하나같이 무시되고 있다. 우선 주인공 로봇이랄 수 있는 서니는 로봇공학 3대 원칙을 가볍게 무시하는 존재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로봇공학 3대 원칙은 아시모프 세계관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로 모든 로봇은 이 3대 원칙을 꼭 따르게 되어있다. 많은 이야기들이 이 3대 원칙이 가져..

영화 2022.12.21

루 - 할머니가 전직 특수요원인데

넷플릭스 영화 루(Lou, 2022)는 작은 섬에 은둔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루는 영화의 제목이자 주인공의 이름. 전직 특수요원이 숨어서 살고 있다가 어떤 사건을 계기로 활약하는 이야기는 많은지라 개성을 찾기 위해서인지 루에서는 그 특수요원이 할머니다. 그녀는 세들어 사는 모녀를 이웃으로 살아가고 있었는데 어느날 옆집 어린 딸이 헤어진 아빠 필립에게 납치된다. 거센 폭풍우가 몰아치는 와중에 루의 특기를 발휘하여 추적을 시작한다. 보통 이런 식의 영화에서는 은둔하던 사람이 실력을 발휘해 악당들을 매우 쉽게 처리하고 그 시원한 맛 또한 중요한 요소. 하지만 여기서는 주인공이 할머니라 그런지 전개도 느리고 악당 수는 적지만 그나마 힘겹게 무찌르기에 답답함을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작품의 진정..

영화 2022.11.21

앰뷸런스 - 액션은 식상하고 미국 의료비는 무섭다

액션 영화 좋아하는 분들에게 마이클 베이(Michael Bay) 감독 영화라고 하면 딱 떠오르는 것이 있겠다. 이야기는 허술한 면이 있어도 액션 하나 만큼은 화려하다는 것. 앰뷸런스(AMBULANCE, 2022) 또한 액션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다. 미국의 대도시에서 은행 강도를 벌이고 쫓기다가 앰뷸런스를 타고 도망가는 두 주인공과 얼떨결에 얽힌 구급대원이 중심인 이야기인 이 영화에서 관객은 많은 걸 관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10년 동안 38개의 은행을 털었다는 범죄전문가의 구멍많은 계획도, 평범한 앰뷸런스로 LA 도심 한복판에서 헬리콥터와 수십대의 경찰차에게 쫓기면서도 요리조리 빠져나간 것도, 관대하게 범인들을 빠져나갈 수 있게 해주는 경찰과 FBI들도, 움직이는 차 안에서 정밀..

영화 2022.10.14

레지던트 이블: 라쿤시티 - 추억으로 놔뒀으면 좋았을 것을

캡콤의 오래된 게임 프랜차이즈인 레지던트 이블이 리부트되어 새롭게 영화로 만들어졌다. 레지던트 이블: 라쿤시티(Resident Evil: Welcome to Raccoon City, 2022)는 폴 앤더슨 감독의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와는 다르게 예고편부터 원작 게임에 충실하게 재현한 흔적이 보여 팬들로부터 제법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라쿤 시티 경찰서나 스펜서 저택도 훌륭하게 재현되어 있지만 칭찬은 거기까지. 게임 두편의 내용을 한편의 영화에 집어넣으려고 그랬는지 몰라도 이 작품을 보면 후속편으로 가기 위해 관객을 몰고 가는 숨가쁜 패키지 여행에 참가한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게임은 게임의 호흡이 있고 영화는 영화의 호흡이 있는데 이도 저도 아니고 게임 속 등장인물이 많이 나온 걸 위안으로 삼아야 할지..

영화 2022.10.11

인헤리턴스 - 수수께끼도 과거도 화면도 모두 어두워

인헤리턴스(Inheritance, 2020)는 정의로운 지방 검사로 살고 있던 로렌이 아버지로부터 상속받은 유산에 지하실에 가둬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이다. 무려 30년이나 갇혀있던 그를 가둔 건 바로 아버지 본인. 그녀는 그가 누구인지 알아내고 어떻게 할지도 결정해야 한다. 지하실에 수십년 가둬둔 사람을 유산으로 물려받는다는 소재는 제법 신선한 편인지라 연출과 각본에 따라 얼마든지 흥미롭게 끌고 갈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러지 못했다. 가장 큰 문제는 중반 이후 마무리까지 무리한 이야기 진행이 이어진다는 점. 정의롭고 머리도 좋은 주인공 로렌의 이성이 갑자기 사라졌는지 관객 입장에서는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행동과 판단이 이어진다. 결정적으로 그렇게 위험한 인물을 ..

영화 2022.09.29

낙원의 밤 - 남는 건 차승원 뿐

낙원의 밤(Night in Paradise, 2021)은 신세계(2013)와 마녀(2018) 등의 영화로 잘 알려진 박훈정 감독이 넷플릭스와 손잡고 내놓은 영화다. 그의 작품 가운데 가장 유명한 신세계와 같이 조직폭력배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것이기에 나름 기대를 하고 본다면 실망할 것이다. 매우 결이 다른 영화기 때문. 꽤 규모있는 서사를 그리는 신세계와는 달리 낙원의 밤은 극소수 인물들의 감정의 흐름에 집중되어 있기에 주인공인 태구와 재연에 대한 묘사는 적지 않다. 불행한 삶을 살아온 두 사람이 만나 서로에게 작게나마 위로가 된다는 이야기도 담으려 했겠지만 안타깝게도 공감대를 충분히 형성하기에는 모자란 수준이다. 게다가 태구는 조금 이르게 허무한 죽음을 맞이하고 그 복수는 시한부인생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하..

영화 2022.08.20

레드 노티스 - 양산형 블록버스터의 나쁜 사례

넷플릭스 영화 레드 노티스(Red Notice, 2021)는 겉으로 보기에는 클레오파트라의 보물을 훔치는 일에 대한 세 주인공의 갈등과 협력, 그에 따라 발생하는 여러가지 사건들을 그리고 있지만 또 한쪽에서 보기에는 무려 2억달러에 달하는 엄청난 제작비로 인기많은 배우인 드웨인 존슨, 갤 가돗, 라이언 레이놀즈를 데려다 놓고 이들의 기존 이미지에 맞는 적당한 배역으로 적당하게 이야기를 끌고 나갈 수 있게 미국 영화계의 정교한 제작 시스템으로 만든 양산형 블록버스터로도 보인다. 블록버스터지만 자신만의 영역을 개척하는데 성공한 작품들이 적지 않은 걸 보면 레드 노티스는 조금 안타까운 면이 있다. 요 몇년 사이 넷플릭스 액션 영화를 안 보셨다면 몰라도 많이 보셨다면 매우 식상할 법한 이야기 진행이나 구성과 연..

영화 2022.08.09

킬러의 보디가드 2 - 양산형 후속편 블록버스터의 단점이 모였다

성공한 블록버스터 영화의 후속작을 만드는 유혹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다. 전작 주연들이 출연만 결심했다면 성공은 따놓은 당상으로 보이기 때문. 그렇게 나온 또 하나의 작품이 킬러의 보디가드 2(The Hitman's Wife's Bodyguard, 2021)로 2017년에 나온 킬러의 보디가드의 후속작이다. 전작의 성공 공식을 그대로 따라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전작만큼 볼만하지 않다. 전작의 아이디어에 더해 기존의 주역 세명은 물론이고 안토니오 반데라스, 모건 프리먼, 프랭크 그릴로 등 유명한 배역을 더 넣었어도 그랬다. 우선 전작이 나왔던 2017년에는 다소 신선하고 재미있게 받아들여졌던 요소들이 2021년에는 대부분 낡은 클리셰가 되어 버렸으며 설상가상으로 새로운 배역들을 위한 각본과 연출..

영화 2022.08.03

비스트 - 2022년, 요즘 인도 액션 영화는

인도 영화하면 느끼한 눈빛으로 남녀가 상대를 노려보다가 춤을 추는, 그것도 엄청난 인원이 함께 모여 추는 군무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지만 그런 마살라 스타일의 영화만 있는 건 아니고 평범한 극영화도 있다. 다만 오늘 살펴보는 인도 영화 비스트(Beast, 2022)는 전자다. 인도의 인기 스타인 비자이(Vijay) 주연으로 올해 나왔으니 인도 액션 영화의 최신판으로 더 자세하게 분류한다면 콜리우드 작품인 셈이다. 테러범들이 쇼핑몰을 점거했는데 역시나 운나쁘게도 전직 정보국 요원을 만난다. 그 요원은 인도의 제임스 본드라고 부를 정도라지만 너무 겸손한 표현으로 제임스 본드같은 하찮은(...) 존재가 비빌 만한 사람이 아니다. 수많은 악당들을 무찌르는데, 온갖 멋있는 모습을 슬로우모션으로 보여가면서 여유만만하..

영화 2022.07.10

반도 - 부산행의 후속작은 어쩌다 망가졌나

연상호 감독의 반도(2020)는 놀라운 영화다. 전작인 부산행(2016)과는 완전히 다른 길을 걸었기 때문이다. KTX와 좀비 사태라는 두가지 요소에 집중하여 대한민국에서도 괜찮은 좀비 장르 영화가 나왔다고 평가받은 부산행과 달리 반도에서는 더 많은 것에 욕심을 부리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힘주고 만든 것 같은 자동차 추격전은 물리법칙을 자주 무시하는 CG와 연출로 매드맥스의 열화판이 되었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공감하기 힘든 행동을 보인다. 전작에서 등장인물들 사이의 첨예한 갈등 속에서도 끊임없이 압박을 가했던 좀비들은 존재감없는 배경으로 전락했다. 배우들은 열심히 연기했지만 연출과 대본과 편집은 이 모든 것을 감당하기 힘들어 하는 것처럼 보인다. 설정 관련해서는 문제 삼을게 너무 ..

영화 2022.06.25
반응형